리(LEE), 런칭 1년만에 연 매출 250억 전망 > News

본문 바로가기

리(LEE), 런칭 1년만에 연 매출 250억 전망 > News

본문 바로가기

리(LEE), 런칭 1년만에 연 매출 250억 전망

페이지 정보

본문

배럴즈(대표 윤형석)의 캐주얼 데님 브랜드 ‘리(LEE)’가 올해 목표 매출을 250억으로 올렸다. 올초 본격적으로 전개하며 매출 목표를 150억으로 설정했으나, 시장의 긍정적인 반응에 힘입어 대폭 올렸다. 배럴즈는 지난 해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했다.


9월부터 본격적으로 온 ·오프라인 유통망을 확장하며 소비자들과의 접점을 늘린 것이 성공적이었다. 온라인은 기존 파트너를 맺은 무신사와 브랜드 자사몰로 운영하고 있다. 지난달부터 신규 입점한 스타일쉐어에서 월 5억 이상 매출을 기록하고 있다. 브랜드 스테디셀러인 빅트위치 스웻, 후디 아이템, 신상품인 보아, 플리스 아우터가 높은 판매고를 올렸다.

오프라인으로는 지난 5월 첫 매장으로 홍대 플래그십스토어를 오픈했다. 이후 부산 센텀점 오픈,지난 9월에는 오프라인 유통망을 대거 확장했다. 스타필드 고양, 롯데백화점 전주, 롯데백화점 김포공항점, 신세계백화점 아라리오점 등 백화점 및 쇼핑몰에서 월 평균 9000만원 매출을 기록했다.

영등포 타임스퀘어에는 세 달 동안만 운영하는 팝업 스토어임에도 불구하고 월 1억 이상의 매출을 올리며 오프라인에서 가능성을 보여주고 있다. 리는 내년 10개 이상의 오프라인 유통 확장을 목표로 공격적인 브랜드 전개에 집중할 예정이다.

한국섬유신문 이지수 기자  


한국섬유신문 전문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