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엔]배럴즈, 2022년 '4개 브랜드 런칭'하고 기업 볼륨화 나선다 > News

본문 바로가기

[패션엔]배럴즈, 2022년 '4개 브랜드 런칭'하고 기업 볼륨화 나선다 > News

본문 바로가기

[패션엔]배럴즈, 2022년 '4개 브랜드 런칭'하고 기업 볼륨화 나선다

페이지 정보

본문

#바스키아, 토니호크 등과 함께 기업 볼륨화와 공격적인 비즈니스 전개


배럴즈(대표 윤형석)가 2022년, 신규 브랜드 4개를 런칭하며 공격적인 사업 확장에 나선다는 계획을 밝혔다.

배럴즈는 자체 컨템포러리 브랜드인 커버낫과 팔렛을 비롯해 스트리트 브랜드 마크 곤잘레스와 데님 캐주얼 브랜드 Lee, 애슬레틱 캐주얼 브랜드 이벳필드 등의 글로벌 라이선스 브랜드를 성공적으로 전개하고 있다.

이에 힘입어 현재 배럴즈는 올해 매출 목표인 1600억원 향해 순항하고 있다. 전년도 대비 90% 이상의 성장을 기록하고 있으며, 하반기에 매출 목표액을 빠르게 넘어설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커버낫, 마크곤잘레스, 이벳필드가 빠른 성장세를 기록한데 이어 올해 런칭한 ‘LEE’와 ‘팔렛’도 시장에 안착하면서 두 브랜드는 모두 상반기 목표 매출액의 170% 이상을 상회하며 안정적으로 전개되고 있다.

이에 힘입어 배럴즈는 내년에 기존 브랜드의 안정화를 기반으로 신규 브랜드 4개를 순차적으로 런칭하며 캐주얼 브랜드의 거점을 확대할 계획이다.

새롭게 런칭하는 브랜드는 글로벌 3대 진브랜드 ‘랭글러’와 미국 레전드 스케이트보더 브랜드 ‘토니호크’, 장 미쉘 바스키아의 작품을 활용한 ‘바스키아’, 뉴욕과 도쿄에서 하이앤드 패션 브랜드로 전개중인 ‘스티븐알란’이다.

이에 대해 배럴즈 관계자는 “2022년은 신규 런칭하는 브랜드들을 통해 기업의 볼륨화와 내적가치 향상에 본격적인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라고 전했다. 

특히 “‘마크곤잘레스’를 통해 IP를 활용한 브랜드의 성공적인 테스트를 마쳤으며 이를 기반으로 IP를 앞세운 신규 비즈니스를 본격적으로 구축하고 다각화 예정이다”라고 덧붙였다.

권승주 기자

패션엔미디어 기사 전문 보기